아프리카돼지열병 원인 및 전파 방법

기사입력 2019.05.01 15:19 조회수 93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프리카돼지열병 원인 및 전파 방법

 

아프리카돼지열병바이러스(ASFV)는 아스파바이러스과(Asfarviridae), 아스피바이러스속(Asfivirus)에 속하는 약 200nm 정도의 DNA 바이러스이다. ASFV는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총 23개의 유전형(genotype)으로 구분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병원성에 따라 보통 고병원성, 중병원성 및 저 병원성으로 분류된다. 고병원성은 보통 심급성(감염 1-4일 후 돼지가 죽음) 및 급성형(감염 3-8일 후 돼지가 죽음) 질병을, 중병원성 균주는 급성(감염 11-15일 후 돼지가 죽음) 및 아급성(감염 20일  후 돼지가 죽음)형 질병을 일으킨다. 저 병원성은  풍토병화 된 지역에서만 보고되었으며 준임상형 또는 만성형 질병을 일으킨다.   

 

이병률(감염된 동물의 비율)은 감염된 바이러스와 노출 경로에 따라  달라지며 자연 감염 시 잠복기는 4일에서 19일까지  다양하다. 폐사율은 고병원성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거의  100% 폐사되는 것이 특징이며 만성형에서는 20% 이하이다. 일부 풍토병화된 지역에서는 바이러스에 대한 돼지의 적응으로 인해 고병원성에 감염된 돼지에서의 생존율이  좀 더 높아질 수 있다.   

 

ASFV는 정상적으로 입이나 비강을 통해 돼지에 들어가지만 피부 또는 피하를 통해서나 진드기에 물려서, 또는 흙을 파헤치는 동작을 할 때 들어가는 경우도 있다. 과거에  비발생 지역으로 바이러스가 유입된 경로는, 특히 공항 만에서,  열처리 되지 않은 돼지고기 잔 반을 돼지에 급여하여 발생한 경우가 많았다.  


 1. 직접전파

  감염된 동물이  건강한 동물과 접촉할 때 발생한다. 감염성이 있는 침, 호흡기  분비물, 오줌과 분변에 바이러스가 대량 존재하기 때문에 이러한 물질과 접촉하면 효과적으로 전파된다. 돼지가 죽은 후에도 혈액과 조직에 바이러스가 존속할 수 있기 때문에 감염 동물의 조직을 포함하고 있는  열처리하지 않은 잔 반을 돼지에 급여하면 신속하게 전파된다. 부검 중 또는 돼지들끼리 싸우는  중에 흘린 피, 혈액이 섞인 설사 등으로 인해 환경에 바이러스가 대량으로 오염될 수 있다.   

 2. 간접 전파 

  환경에 저항성이  강한 ASFV가 오염된 차량, 사료 및 도구 등  비생체접촉매개물(fomites)에 의해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도 있다. 장거리 간접전파 방법 중 한 가지는 열처리하지 않은 돼지고기 산물로 오염된 잔 반을 돼지에 급여하는  관행이다. 덜 조리된 돼지고기, 건조·훈연·염장 처리된 돼지고기,  혈액, 돼지에서 유래한 사체 잔 반(carcass  meal) 등을 돼지에 급여하면 질병이 전파될 수 있다.   

3. 매개체 전파 

  ASFV에 감염된 Ornithodoros spp. 물렁진드기가  돼지를 흡혈할 때 돼지에 바이러스를 전달한다. 감염된 진드기는 또한 짝짓기나   감염  등을 통해 다른 진드기나 자손 진드기에게 바이러스를 전달할 수 있다. 돼지우리에 살면서 ASFV를 유지하고 전파하는 물렁진드기의 역할은 아프리카와 이베리아 반도에서 자주 증명된 바 있다. 경 진드기가 ASFV의 생물학적 매개체로 작용한다는 증거는  없다. 모기나 무는 파리 같은 흡혈곤충도 ASFV를  기계적으로 전파할 수 있을 것이다.  
[임찬우 기자 limcw1914@daum.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소비자보호신문 & cp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