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진행 상황

덱사메타손, 히드록시클로로퀸 등 치료 관련 국내외 정보 공유
기사입력 2020.06.29 13:35 조회수 29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내외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진행 상황

덱사메타손, 히드록시클로로퀸 등 치료 관련 국내외 정보 공유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외에서 개발되고 있는 치료제 및 백신 등의 개발 진행 상황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 처의 정보를 공개 한다.

 

< 치료제·백신 임상승인 현황 >

현재, 국내에서 총 15건(치료제 13건, 백신 2건)의 임상시험이 승인되었다.

—Pngtree—coronavirus vaccine with injection_5357994.png

 

치료제 임상시험 13건을 개발 단계별로 살펴보면, 3상 임상시험 2건, 2상 임상시험 4건, 연구자 임상시험 7건이며, 이중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치료제로는 클레부딘(2상, 부광약품, B형 간염치료제로 기허가), 피라맥스(2상, 신풍제약, 말라리아치료제로 기허가), EC-18(2상, 엔지켐생명과학), 나파모스타트(2상, 종근당, 항응고제로 기허가)가 있다.


임상 시험 단계 

§ (임상 1상) 최초로 사람에게 투여하여 안전성, 약동학 등을 평가

§ (임상 2상) 1상 종료 후, 대상 환자들에게 투여하여 치료효과를 탐색

§ (임상 3상) 2상 종료 후, 많은 환자들에게 투여하여 안전성 및 치료효과를 확증

 ※ ‘1상과 2상’(1/2상) 또는 ‘2상과 3상’(2/3상)을 동시 진행하는 경우도 있음

 백신 임상시험은 2건 모두 초기 단계(1상~2상)에 있으며, 이중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백신으로는 GX-19(1/2상, 제넥신)이 있다.

 

치료제·백신 개발 현황 

국내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거나 해외에서 임상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으로는,

항체치료제로는 미국 ’L사‘가 항체치료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R사‘의 제품도 미국, 중국 등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C’사가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임상시험 준비단계에 있다.

 

혈장치료제로는 국내 ’G사‘가 완치된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백신 중 현재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된 제품은 없다.

해외에서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이 개발 중인 백신이 임상2/3상 단계, 중국 C사와 미국 M사가

각 개발 중인 백신이 임상 2상 단계, 그 외 12개 백신이 임상 1/2상 또는 1상 단계에 있습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의 경우 앞서 임상승인 현황에서 언급한 DNA 백신이 개발 중으로 현재 임상 1/2상 단계에 있다.

 

치료제 사용 현황 

최근 국내외에서 공개되고 있는 덱사메타손, 히드록시클로르퀸 등의 치료정보와 관련하여,

 (덱사메타손) 최근 영국의 임상시험에서 ’덱사메타손‘이 중증환자의 사망률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다는  발표가 있었는데, 

이는 면역억제 작용을 통해 치료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급성호흡기증후군과 같은

 ’중증‘ 환자에 한정하여 의사가 환자상태를 관찰하면서 투여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

 * 덱사메타손: 염증억제작용이 있는 합성 부신피질호르몬제(스테로이드)

 

국내 수급은 원활한 상태로, 정제 및 주사 제 14개 품목이 생산되고 있으며, 

정제는 연간 약 4천 3백정, 주사 제는 연간 약 6천만 앰플이 생산되고 있다.

 (히드록시클로로퀸) 올해 6월 국제보건기구(WHO)와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 임상시험 자료 분석한 결과, 환자에게 치료적 유익성이 인정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되어 ’히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임상시험 중단을 각각 발표하였다.

   

국내에서는 총 5건의 히드록시클로로퀸 임상시험이 승인되었으나, 국내외 임상시험에서 치료적 유익이 인정되지 않는 등 5건 모두 조기 종료 등 현재는 임상시험에 사용되고 있지 않다. 

 


 

[노호민 기자 mho835@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소비자보호신문 & cp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