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세를 반영한 공시가격, 공평과세의 시작입니다.

기사입력 2019.01.26 22:44 조회수 53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부동산 공시가격은 관련 법률에 따라 조세, 개발부담금, 복지 등 60여 개의 다양한 행정목적에 활용되고 있으므로, 부동산 공시가격은 시장에서 거래되는 가치를 반영하여 균형 있게 정해져야 합니다.
     
     
    하지만 현재 부동산 공시가격은 유형·지역·가격대별 불균형이 큰 상황입니다.
     
     
    공동주택보다 단독주택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되어 있으며, 같은 유형 내에서도 가격대가 높을수록 시세반영률이 떨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1.  부산 △△동 A 아파트 시세 7.5억원이고 서울 △△동 B 단독주택 시세는 16.5억원이지만 공시가격은 모두 5.5억원
     
     
    ② 대전 △△동 단독주택은 실 거래가 3억원, 공시가격 2억 원으로 시세 반영 율 67% vs 용산 △△동 단독주택은 실 거래가 34억원, 공시가격 13억원으로 시세반영률 38%

 


 
정부는 그 동안 여러 차례 공시가격의 형평성을 제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으며, 이를 위해 2019년 표준주택 가격 공시는 아래와 같은 3가지 방향에 따라 추진하였습니다
 
 
① 가격이 급등했거나 고가의 단독주택은 상향 조정
 
 
최근 실 거래가 등 가격이 급등하였거나, 공시가격과 시세와 격차가 현저히 컸던 가격대의 단독주택을 빠른 속도로 현실화
  

 
    1.  울산 △△ 시세 5.8억원 아파트는 `18년 공시가격 4.2억 원으로 재산세 90만원 vs 마포 △△ 시세 15.1억원 단독주택은 `18년 공시가격 3.8억 원으로 재산세 80만원
       
       
      ② 부산 △△ 시세 7.8억원 아파트는 `18년 공시가격 5.8억원으로 재산세 139만원 vs 강남 △△ 시세 16.5억원 단독주택은 `18년 공시가격 5.5억원으로 재산세 129만원

 


 
② 서민과 중산층에 대한 영향은 최소화하겠음
 
 
상대적으로 고가 부동산에 비해 현실화 율이 높았던 중저가 부동산에 대해서는 시세 상승률 수준만큼만 반영하여 ‘점진적으로 현실화’를 추진
 
* 18년 시세 상승률 전국 6.6%, 서울 10.1%
 

 
전체 표준 주택(22만 채) 98.3%를 차지하는 중·저가(21.6만 채, 시세 15억 이하)는 공시가격 변동률이 평균 5.86%으로 전체 평균(9.13%)보다 낮음
 
 
이에 따라, 건보료나 세 부담 등 증가가 제한적임
  

 

① 대구 △△ 시세 2.2억원 단독주택은 `18년 공시가격 1.18억원 → `19년 공시가격 1.24억원으로 5.1% 상승하였으나 건보료는 8.3/ 동일
 
 
② 서울 △△ 시세 4.45억원 단독주택은 `18년 공시가격 2.5억원 → `19년 공시가격 2.7억원으로 9.2%상승하였으나 건보료는 13.3/
동일

 


 
③ 복지수급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공시가격 변동에 따른 복지수급 영향은 복지프로그램별로 올해 11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으로, 정부는 지난해 11월부터 범부처 T/F를 운영하여 공시가격 변동에 따른 복지제도 영향이 최소화되는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

 

 

 
[노호민 기자 mho835@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소비자보호신문 & cp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